인하대학교 성평등 상담실
상황병 대응방법
피해자가 되었을 때

성희롱 피해 시 대처방법

  • 명확한 거부의사를 표시한다.
    • 대부분 성희롱 가해자들은 그러한 행위가 친밀감의 표시였다고 말한다.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피해자가 아무런 거부 표시를 하지 않은 것은 동의 하거나 함께 즐긴다고 생각하는 의사소통의 왜곡이 일어나게 된다.
    • 거부의사를 직접 표현하기가 어려울 경우 소극적이긴 하지만 불쾌한 표정을 짓거나 그 자리를 피한다. 그러나 이러한 대응만으로는 성희롱을 저지하기 어렵다.
  • 항의를 한다.
    • 대부분의 성희롱 피해자가 원하는 것은 성희롱을 중지하는 것이다.
    • 성희롱 피해가 계속 될 경우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문제의 행동이 본인을 얼마나 불편하게 하고 일에 방해가 되는지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분명하게 밝힌다.
    • 편지로 항의할 경우, 당시 상황을 6하 원칙(언제, 어디서, 누가, 무엇을, 어떻게, 왜)에 따라 정확히 기록하고 피해자의 생각이나 느낌을 정리하는 등 핵심이 정확하게 표현되어야 한다.
    • 이 편지를 가해자에게 발송할 때 내용증명으로 보내서 나중에 필요한 경우 활용할 수 있다.
  • 사건에 대해 자료를 확보한다.
    • 성희롱에 대한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성희롱이 지속되는 경우에는 날짜, 시간, 장소, 구체적인 언동 내용, 목격자나 증인, 성적인 언어나 행동에 대한 느낌 등을 구체적으로 기록해 둔다. 이는 나중에 구제 절차를 밟을 때 자료로 활용 될 수 있다.
    • 목격자나 증인의 증언을 서면으로 작성하여 모아둔다.
  • 교내 성문제 상담실에 문제 해결을 요청한다.
    • 직접 본인의 의사를 전달하기 어려울 때에는 주변 사람들과 문제를 상의하고 공동으로 대응한다.
    • 상급자에게 이를 알리고 가해자의 행동을 중지 시키도록 요구한다.
    • 행위의 중지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성문제 상담실을 이용하거나 학교 규정에 따른 공식적 해결을 요청한다.
  • 법적 구제를 요청한다.
    • 교내에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여성부, 국가인권위원회, 혹은 노동부에 시정 신청, 진정, 고소하거나 민사 소송을 제기하여 법적 구제절차를 밟을 수 있다.

강간 피해 시 대처방법

  • 증거를 보전한다.
    • 씻거나 옷을 갈아입지 말고 병원이나 경찰서, 상담소로 간다.
    • 성폭행을 당한 자리도 그대로 둔다.
    • 증거품(가해자가 떨어뜨린 휴대폰, 사용했던 흉기 등)을 경찰서에 들고 갈 때는 코팅되지 않은 종이 봉투에 담아간다.
    • 폭행 직후 고통을 잊기 위한 술이나 약을 먹지 않는다.(증거가 인멸될 우려가 있으므로)
  • 주위에 도움을 청한다.
    • 자신을 지지해 주고 도와줄 사람을 찾는다.(성폭행 직후 목격자를 확보하거나 누군가에게 알려두면 법정에서 증인으로 부를 수 있다)
    • 교내 성문제 상담실, 지역 성폭력상담소를 찾는다.
    • 위급한 경우, 범죄신고 112, 여성긴급전화 1366, 경찰서 신고(여형사기동대, 청소년 여성계신고)
  • 병원으로 즉시 달려간다.
    • 증거보존을위한 응급키트를 비치하고 있는 병원: 인천지역(인천길병원, 성모자애병원, 세림병원, 고은산부인과) 그 외지역(지역 성폭력상담소 문의)
    • 진단서를 끊어둔다.
  • 신고는 빠를수록 좋다.
    • 가능한 한 빨리 경찰에 신고한다.
    • 남자경찰관이 싫으면 여자경찰관을 요구한다.
  • 법적 구제를 요청한다.
    • 교내에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여성부, 국가인권위원회, 혹은 노동부에 시정 신청, 진정, 고소하거나 민사 소송을 제기하여 법적 구제절차를 밟을 수 있다.

사이버 성폭력 피해 시 대처방법

  • 그 행위가 정말 성희롱인지 결정한다.
  • 가해자에게 그만두라고 말한다.
  • 여러분이 원하는 결과를 현실적으로 결정한다.
  • 음란한 메시지는 쪽지 등은 모두 저장해 두어 나중에 증거물로 이용한다.
  • 가해자의 ISP의 사이트 관리자를 접촉하여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.
  • 신고센터의 자문을 통해 것을 알려준다. 자문을 통하여 정서적 안정과 지원 및 법적 자문을 받는다.

사이버 성폭력을 예방하려면

  • 개인정보 관리는 중성적 ID명을 이용한다.
  • 개인정보는 최소한의 것만 기입하거나 비공개로 한다.
  • 현실에서처럼 상대방을 존중한다.
  • 상대방이 원치않는 행동을 강요하지 않는다.
  • 상대방의 유혹에 반응하지 않는다.
  • 원치 않는 메일에 답장하지 않는다.
  • 적대적인 상황이 예측될 경우 그 자리를 떠난다.
  • 불쾌하거나 위협적인 상대방을 목격하거나 만나면 단호하게 대처한다.
  • 온라인을 통해 알게 된 사람을 만날 경우 꼭 주변에 미리 알린다.
  • 온라인 상에서 가해자를 보면 당장 중지할 것을 요구하고 피해자를 돕는다.

스토킹을 당하고 있을 때 대처방법

  • 한번에 단호하고 분명하게 거절하라. 돌려 말하면 스토커들은 자기를 좋아하는 줄 안다.
  • 연민과 동정에 휘둘리지 말라. 한번 만나주면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는 말을 절대 믿어선 안 된다.
  • 타이르거나 설득하려 하지 말고 대화는 간단하고 건조하게 끝낸다.
  • 감정적으로 맞서지 말라. 가해자의 만족감만 더할 뿐이다.
  • 스스로 피해자임을 인정하는 것이 스토커를 물리치는 첫 단계이다. 피해자임을 인정한다고 해서 가해자의 지배를 받는 것은 아니다.
  • 자책하지 말라. 전적으로 스토커의 잘못이다. 그렇지 않으면 책임과 원인을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가해자의 의도에 말려든다.
  • 가족이나 직장동료들에게 피해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이해를 구하라.
  • 가해자의 가족이나 가까운 이들에게 알려 교정치료를 받도록 유도한다.
  • 위급할 때 도움 받을 수 있는 경찰서나 기관, 24시간 편의점의 위치와 연락처를 알아놓자. 파출소 등에 미리 상담해놓는 것도 한 방법이다.
  • 전화번호를 바꾸지 말고 녹음기나 발신자 추적 등을 설치하라.
  • 불편하면 추가로 휴대폰을 구입해 사용하도록 한다.
  • 협박편지와 이메일, 폭행이나 협박에 대해서는 모든 증거를 모아놓는다.
  • 목격자가 나중에 마음이 바뀔 수 있으므로 사건 직후 진술서 등을 받아 놓는 게 좋다.
  • 상담소나 경찰에 문의한 뒤 미약한 처벌이 나오더라도 계속 신고, 고소를 해야 스토커에게 만만치 않은 상대임을 입증할 수 있다. 접근금지 가처분신청도 적극 활용하라.